광고
광고

양산소방서, 양산시 8월말 화재 발생 전년 대비 31.8% 감소

화재 건수는 감소했지만 오인출동 건수는 36.6% 증가

이지훈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18/09/05 [12:40]

양산소방서, 양산시 8월말 화재 발생 전년 대비 31.8% 감소

화재 건수는 감소했지만 오인출동 건수는 36.6% 증가

이지훈 객원기자 | 입력 : 2018/09/05 [12:40]

 

양산소방서(서장 전종성)는 8월말까지 양산시 화재 발생 현황을 전년도와 비교ㆍ분석한 결과 화재 건수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소방서에 따르면 올해 화재 발생은 161건으로 전년도 236건과 비교해 75건(31.8%) 감소, 재산 피해는 14억6400만원으로 전년도 53억6200만원 대비 72.7% 감소했다. 하지만 인명 피해는 13명(사망 2, 부상 11)으로 전년도 9명(사망 1, 부상 8)과 비교해 4명(사망 1, 부상 3) 증가했다. 

 

화재 원인별 현황을 살펴보면 부주의 70건(43.5%)과 전기적 요인 38건(23.6%)으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미상 27건(16.8%), 기계적 요인 8건(5%), 방화(방화의심) 8건(5%), 화학적 요인 6건(3.7%), 자연적 요인 2건(1.2%), 교통사고 1건(0.6%), 실화 기타 1건(0.6%) 등이 뒤를 이었다.

 

오인 출동은 649건으로 지난해 475건과 비교해 174건(36.6%) 증가했고 출동별 현황을 살펴보면 연기 발생 254건(38.8%), 자동화재 속보설비ㆍ기타 223건(34%), 경보 오동작 122건(18.6%), 음식물 조리(타는 냄새) 50건(7.6%), 연막소독 6건(1%) 순이었다.

 

전종성 서장은 “올해 화재 건수는 감소했지만 여전히 부주의 화재가 화재 발생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한다”며 기본 수칙 준수를 강조했다. 이어 “오인출동 건수가 매년 증가하고 있어 산림인접지역(밭)에서는 소각 행위를 금지하고 건물 관계인은 소방시설 유지ㆍ관리에 좀 더 관심 갖고 접근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지훈 객원기자 manart1004@korea.kr

화재 관련기사목록
인터뷰
“한국형 소방 전술, ‘소방내전’ 교범의 핵심입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