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기고]겨울철 전통시장 화재 예방, 지금부터!

영등포소방서 서순탁 서장 | 입력 : 2018/11/09 [19:00]

▲영등포소방서 서순탁 서장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 9월 20일 새벽 서울 영등포전통시장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점포와 창고 8곳이 불에 탔다.

 

새벽 시간에 불이 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경기침체로 장사도 안 돼서 힘든 가운데 추석 특수에 희망을 건 상인들이 화재로 인해 하루아침에 삶의 터전을 잃고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니 참으로 안타까웠다

 

전통시장은 노후된 건물로 인해 임시 전기배선이 무질서 하게 연결돼 있고 각종 조리기구 등 사용으로 화재 발생 요인이 많다.

 

또 상점들이 밀집해 있고 복잡한 미로식 통로가 많은 구조적인 문제와 의류, 침구류 등 가연성 상품들이 대량으로 쌓여 있기 때문에 화재가 발생하면 급격한 화재 연소 확대로 대형 화재로 확대될 우려가 높다.

 

이번 영등포전통시장 화재는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초기에 신속하게 대응해 대형 화재로의 확대는 막을 수 있었지만 화재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 하다는 교훈을 다시 한번 되새겨 줬다.

 

그럼 전통시장 화재 예방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할까?

 

먼저 노후된 전선에 대한 교체ㆍ점검이 필요하다. 비용이 조금 들더라도 노후된 전선 등은 즉시 교체하고 문어발식 콘센트는 정격전류에 맞게끔 사용토록 한다.

 

둘째, 소화기를 보이는 곳에 비치해 화재 발생 시 신속하게 소화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화재를 초기에 감지해 알려주는 단독경보형 감지기를 설치한다.

 

셋째, 재난 발생 시 소방차 진입을 원활히 하기 위해 통행로에 상품진열을 제한하거나 좌판을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한다.

 

마지막으로 시장 관계자는 소방시설에 대한 자체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하고 자위 소방대의 지속적인 교육과 훈련을 통해 자체 초기 대응능력을 강화시킨다.

 

소방서에도 불조심 강조의 달과 겨울철 소방안전대책 일환으로 전통시장 관계자 간담회, 야간 화재예방 순찰 강화, 비상소화장치를 활용한 민ㆍ관훈련, 기존비상소화장치를 일체형으로 개선, 소방차 길 터주기 캠페인, 시장상인 소화기 교육 등 다양한 방법의 예방ㆍ대응ㆍ대비 활동을 꾸준히 하고 있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소방훈련과 교육은 장사를 방해하는 귀찮은 행정이 아니라나와 이웃의 재산을 우리 스스로 지키는 필수적 몸짓임을 기억하고 실천하는 것이다.

 

화재는 예방 가능한 재난이며 우리가 강하게 무장할수록 작아진다는 것을 잊지 말자.

 

영등포소방서 서순탁 서장

광고
포토뉴스
[집중취재] “이상하다 이상해” 의용소방대 복제 개선 논란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