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울 충정로 KT아현지사 불… ‘통신망 복구까지 일주일’

최인영 기자 | 입력 : 2018/11/24 [14:55]

▲ 24일 오전 발생한 KT아현지사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     © 서대문소방서 제공


[FPN 최인영 기자] = 24일 오전 11시 12분께 서울 서대문 충정로 KT아현지사 지하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소방은 11시 35분에 대응 1단계를 발령, 인력 200여 명과 장비 등 55여 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소방에 따르면 이날 불은 건물 지하 통신구 쪽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통신구는 4m 깊이 지하에 설치된 구조물이다. 이 통신구에는 전화선, 광케이블 등이 설치돼 있다.

 

이 불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었으나 케이블이 손상돼 마포구, 서대문구 등 일부 지역에서 KT망 휴대전화ㆍ인터넷 등 통신이 두절됐다. 또 포스ㆍ카드단말기 등도 먹통 돼 영업장에서 불편을 겪었다.

 

소방 관계자는 “2시간 내에 불길을 잡을 것으로 예상하나 통신 복구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현재 KT는 긴급히 3g망으로 이동전화망을 돌렸지만 접속시도가 한꺼번에 몰려 3g 연결도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재난본부청은 이날 오후 2시 30분께 KT 전화, 인터넷 등 통신장애 가복구는 1~2일 소요되며 완전 복구까지 일주일 지속될 전망이라고 안전안내문자를 발송했다.

 

소방은 화재를 진압하는 대로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할 계획이다.

 

최인영 기자 hee5290@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