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찬의 세이프웰빙라이프문학 32] 동지(冬至)

한정찬 시인 | 입력 : 2018/12/24 [15:20]

동지(冬至)

 

무쇠 솥 펄펄 끓게 팥죽을 쑤어놓고
시루에 층층 팥떡 잘라서 놓았다가
동짓날 밤에 밤참을 먹은 일이 생경해

 

고수레 뿌려대며 악귀를 쫓는 의식
아직도 귓가에서 쟁쟁히 들리는데
식구들 모여앉아서 동지의미 되새겨

 

팥죽을 퍼 담으며 팥떡을 자르면서
오로지 마음 굳게 다짐한 정결 배려
누구나 같이 사는 법 강추위도 녹이고.

 

 

한정찬 시인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