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ESS 화재 원인 조사 다음달까지 완료한다

산업부, ESS 안전기준 강화 추진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2/07 [21:04]

▲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왼쪽)이 1일 오후 설 명절을 맞아 ESS설비 안전관리와 비상시 대응역량을 점검하기 위해 가동이 중단된 다중이용시설 현장을 방문하고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에 대한 정부 조사가 3월 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에 따르면 민관 전문가 19명으로 구성된 사고조사위원회가 ESS 화재 원인을 분석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달 초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3월 말까지 조사를 완료하려고 한다”며 “관련 안전 기준 강화도 동시에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7년 8월부터 올해까지 총 21건의 ESS 화재가 발생했지만 아직 정확한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ESS 시설에 연이어 화재가 발생하자 산업부가 전국 ESS 사업장에 대해 안전진단을 진행했지만 이를 마친 사업장에서도 불이 났다. 

 

이에 지난해 12월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다중이용이설 등에 설치된 ESS 가동 중단을 권고했다. 작년 말 기준으로 국내 총 1490개의 ESS 사업장 가운데 339개 사업장이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산업부는 좁은 공간에 한 번에 설치할 수 있는 배터리 수를 제한하고 환풍 등 안전장치를 추가로 구축하게 하는 등 관련 안전 기준도 강화 중이다.

 

이날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대규모 ESS가 설치된 백화점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하고 안전관리를 당부했다. 정  차관은 “화재 시 대규모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 ESS에 대해 불가피하게 가동중단을 요청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사고조사위원회 운영과 ESS설비 기술기준 개정 등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면서 배터리와 PCS(전력변환시스템), 시공 등 관련 업계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도입 1년… “두 마리 토끼 잡았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