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동부소방서,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이용 피난안내 홍보

119뉴스팀 | 입력 : 2019/02/12 [16:00]

 

대전동부소방서(서장 김기영)는 12일 공동주택 화재 시 피난구로 쓰이는 ‘경량칸막이’이에 대해 사용법과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홍보 중이라고 밝혔다.

 

경량칸막이는 아파트 화재 발생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할 수 있도록 발코니의 한쪽 벽면을 석고보드 등 경량구조로 만들어 놓은 피난구다.

 

일부 아파트세대에서 경량칸막이의 인식 부족으로 경량칸막이 앞에 붙박이장이나 수납장을 설치해 피난에 장애를 초래하는 경우가 있다.

 

이에 소방서는 관내 아파트 등 공동주택 경량칸막이 피난안내 홍보, 소방차 전용구역 확보와 옥상 출입문 장동계폐장치 설치안내 등 공동주택내 겨울철 화재 예방에 힘쓸 예정이다.

 

소방서 관계자는 “경량칸막이는 긴급한 상황에서 피난을 목적으로 설치된 것이다”며 “화재 등 긴급한 상황 발생 시 대피할 수 있도록 경량칸막이의 정확한 위치와 사용법을 숙지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재난안전제품 인증제도 도입 1년… “두 마리 토끼 잡았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