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찬의 세이프웰빙라이프문학 36] 우수雨水

한정찬 시인 | 입력 : 2019/02/25 [15:58]

우수雨水

 

아직도 남아있는 겨울 티 산천초목
캔버스 울안에서 움트는 파란 새싹
봄기운 돋을 무렵에 생각나는 그 얼굴

 

눈 녹아 단비 되는 말끝에 밖을 보니
정다운 삼후 얘기 말잔치 덜 끝나도
공존한 꽃샘추위에 생각나는 그 얼굴

 

동장군 시샘해도 건너는 안부인사
마음에 앙증맞은 꽃망울 눈을 뜨면
보고픈 짠한 그리움 생각나는 그 얼굴.
 
* 우수 삼후三候: 초후 수달이 물고기 잡고, 중후 기러기 북쪽 가며, 말후 초목에 싹이 틈.

 

 

한정찬 시인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