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찬의 세이프웰빙라이프문학 37] 경칩驚蟄

한정찬 시인 | 입력 : 2019/03/11 [10:46]

경칩驚蟄

 

아직도 겨울 티가 머무는 산하인데
철 이른 개구리가 화들짝 뛰어나와
도랑물 고인 물 흘러 봄기운이 감돈다

 

잣나무 은행과목 눈망울 또렷할 때
황토로 겨울바람 틈새를 미리 발라
잿물 타 흙벽을 발라 빈대퇴치 해본다

 

한기寒氣에 서려 있는 분수噴水를 바라보다
서두는 농사 채비 벼루는 농기구들
즐겁게 농가월령가農家月令歌 불러보면 즐겁다. 

 

한정찬 시인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