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S 화재안전기준 연구 7월 초 마무리

소방청, ESS 화재 안전 세미나서 개정 추진 현황 설명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04/18 [16:41]

▲ 정홍영 소방청 화재안전기준 담당 계장이 발언하고 있다.     © 최누리 기자

 

[FPN 최누리 기자] =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안전기준이 늦어도 올해 7월이면 정식 입법예고가 진행될 전망이다. 또 ESS가 저장되는 장소를 특정소방대상물로 포함하는 관련법 개정도 곧 추진된다.

 

정홍영 소방청 화재안전기준 담당 계장은 지난 17일 한국화재보험협회에서 열린 ‘ESS 화재 안전관리와 대책’ 춘계세미나에서 “한국화재보험협회 부설 방재시험연구원에 ESS 화재안전대책에 관한 연구용역을 맡긴 상태”라며 “조만간 관련법 개정을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방청에 따르면 2017년 8월부터 전국 각지에서 발생한 ESS 화재는 모두 21건에 달한다. 전북 고창변전소를 시작으로 올해 1월까지 평균 한 달에 한 번 이상 발생한 셈이다. 

 

정 계장은 “방재시험연구원은 21건의 ESS 화재조사 보고서를 정밀 분석해 환경 등 요인별 발화 원인을 연구 중”이라며 “화재안전기준 제정을 목표로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이 연구는 이달 초 발주돼 실제 연구에 돌입한 상태다. 연구용역은 3300만원의 예산으로 방재시험연구원이 맡아 7월 1일까지 90일간 진행된다.

 

이 연구에서는 ▲ESS 배터리 발화특성과 적응성 있는 소화약제 등 국내외 연구와 실증실험 분석 ▲ESS 설비 충방전 실험 등 화재 원인 규명 관련 연구ㆍ실험 분석 ▲ESS 설비 이동 안전진단, 리튬이온 배터리 Off-gas 분석 등 최신 기술 등을 분석한다.

 

또 ESS 화재 대응력 확보를 위해 ▲ESS 화재 시 단계별 대응ㆍ지휘ㆍ통제와 안전 조치 필요사항 ▲ESS 설비 화재 관련 시간대별 효과적인 소화방법 등에 관해서도 연구가 진행된다. 이를 토대로 화재 대응 표준작전절차도 확정한다.

  

특히 ESS 화재안전기준 제정안도 이 연구를 기반으로 정립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 연구에서는 NFPA 855, IFC, ICC 등 해외 기준과 UL9540A의 제도권 도입 가능성 등 우리나라에서 실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분석하게 된다.

 

정홍영 계장은 “연구 결과가 나와 봐야 알겠지만 6월 말이나 7월 중 ESS 화재안전기준을 제정할 예정”이라며 “NFPA 855, UL 9540A 등 해외 기준을 최대한 준용하면서도 한국 특성에 맞도록 조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또 “옥외 컨테이너 등에 설치된 ESS를 발전설비로 분류해 소방시설을 설치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으나 아직 확정된 사항은 아니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소방청은 소화약제 적응성을 위한 실증실험도 한국소방산업기술원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정 계장은 “신종 소화장치, 고체에어로졸, 분말, 리튬 전용 약제 등을 동원해 효과를 실험하고 있다”면서 “실험 중 사고 대비를 위한 안전장치 등으로 배터리가 발화되지 않아 다소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지만 실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세미나에는 ▲ESS 설치현황과 문제점(송길목 전기안전공사 부장) ▲ESS 화재원인과 사고예방대책(노대석 한국기술교육대 교수) ▲ESS의 방호대책(최명영 한국화재보험협회 박사) ▲ESS 관련 보험현황과 언더라이팅 방향(김상훈 삼성화재 파트장) 등이 발표자로 나섰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광고
ISSUE
[집중취재] 특정 업체 특혜라는 신형 소방 기동화 논란… 사실은?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