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4대 불법 주ㆍ정차 주민신고 100일간 20만여 건

내달 1일부터 소화전 주변 불법 주ㆍ정차 시 과태료 8만원

김혜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7/29 [15:20]

4대 불법 주ㆍ정차 주민신고 100일간 20만여 건

내달 1일부터 소화전 주변 불법 주ㆍ정차 시 과태료 8만원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9/07/29 [15:20]

[FPN 김혜경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는 ‘4대 불법 주ㆍ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이후 100일 동안 전국적으로 총 20만139건의 공익신고가 접수됐다고 29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4월 17일부터 소화전 주변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장 10m 이내, 횡단보도 위를 4대 불법 주ㆍ정차 금지구역으로 지정하고 위반차량에 대한 주민신고제를 시행하고 있다.

 

4대 불법 주ㆍ정차 주민신고 현황을 살펴보면 경기도가 5만5058건으로 가장 많은 신고 건수를 기록했고 서울특별시 1만8761건과 인천광역시 1만8708건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유형별로는 횡단보도가 55.3%(11만652건)로 전체 신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으며 교차로 모퉁이 20.3%(4만646건), 버스정류소 15.3%(3만565건), 소화전 9.1%(1만8276건) 순으로 집계됐다.

 

전국 상업ㆍ업무ㆍ주거지역 51개 구역을 선정해 점검한 결과 4대 불법 주ㆍ정차 금지 장소 총 2792개소 중 928개소에서 위반사례를 적발하기도 했다.

 

지역별로는 유동 인구가 많은 상업지역의 위반 비율이 40%로 주거ㆍ업무지역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위반 장소는 교차로 모퉁이(36.8%), 횡단보도(31%), 소화전(29.1%), 버스정류소(17.1%) 순으로 확인됐다.

 

현장 점검에 참여한 윤종진 세종특별자치시 안전보안관은 “아직도 위반하는 운전자가 있지만 이전과 비교하면 점차 주민들의 의식이 개선되고 있다”며 “점차 4대 불법 주ㆍ정차 위반율이 낮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행안부는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4대 불법 주ㆍ정차 금지 구역만큼은 반드시 비워두자는 국민실천운동으로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오는 8월 1일부터는 ‘도로교통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연석에 적색으로 칠해진 소화전 주변 5m 이내에 주ㆍ정차하는 경우 과태료가 현행 4만원에서 8만원으로 상향된다.

 

행안부와 소방청은 지자체ㆍ소방서, 안전보안관들과 함께 도로교통법 개정사항을 적극 알리고 4대 불법 주ㆍ정차 금지에 대한 자발적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전국 단위의 합동 캠페인도 8월 중 실시할 계획이다.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잘못된 관행을 바꾸는 것은 매우 어렵고 힘든 일이지만 자신의 편리함을 이유로 다른 사람의 안전을 위협하는 습관은 반드시 바꿔야 한다”며 “불편하더라도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지자체와 협력해 불법 주ㆍ정차 과태료 징수액을 주차장 설치, 교통안전시설 확충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구급차 막아선 택시… 빼앗긴 생명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