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끝, 본격 무더위 시작… “온열질환 주의하세요”

폭염 시 야외활동 자제, 시원한 물 자주 마시기

김혜경 기자 | 입력 : 2019/07/30 [15:10]

[FPN 김혜경 기자] =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온열질환 발생에 각별히 주의해 줄 것을 30일 당부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3년간 여름철 온열질환으로 119구급대의 응급처치를 받은 환자는 4109명, 병원에 이송된 환자는 3925명이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16년 794건, ’17년 749건, ’18년 2609건 출동했다. 월별 총 이송인원은 7월 1870명(48.5%), 8월 1791명(46.5%), 6월 191명(5%) 순으로 7~8월에 집중됐다.
 
소방청 관계자는 “올해 5월 20일부터 7월 26일까지 온열질환자 230명을 이송해 폭염 일수가 많았던 지난해 같은 기간 709명 대비 67.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절대 방심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온열질환자 증가에 대비해 전국 119구급대는 온열질환자 응급처치 용품을 미리 준비하고 있으며 전국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는 온열질환 관련 문의 시 의료상담도 진행하고 있다.

 

온열질환자 발생 시 응급조치 요령으로는 땀을 많이 흘렸을 때 구역질, 어지러운 증상이 나타나면 온열질환 초기증상에 해당하므로 즉시 활동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 

 

또 의식이 있으면 얼음주머니를 목과 겨드랑이에 대는 등 체온을 낮추고 시원한 물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한다. 의식이 없을 경우에는 입안 구토물 등 이물질을 제거해 기도가 막히지 않도록 하고 즉시 119에 신고한 후 병원으로 신속하게 이송될 수 있도록 한다.
 
박세훈 중앙119구급상황관리센터 구급정책협력관(응급의학전문의)은 “온열질환은 약간의 주의와 관심으로 예방할 수 있는 만큼 폭염 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시원한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각별히 주의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혜경 기자 hye726@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