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마지막 소방서… ‘화천소방서’ 개청

도내 18개 시ㆍ군 1 소방서 시대 열려

유은영 기자 | 입력 : 2019/08/30 [17:04]


[FPN 유은영 기자] = 강원도의 마지막 소방서인 ‘화천소방서’가 개청했다. 이로써 강원도는 18개 시ㆍ군 1 소방서가 자리하게 돼 더 촘촘한 안전망으로 강원도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게 됐다.

 

강원도소방본부(본부장 김충식)는 지난 29일 오전 10시 신축 화천소방서 부지에서 정만호 도 경제부지사, 김충식 본부장, 최문순 화천군수를 비롯한 도내 유관기관장과 300여 화천군민이 참여한 가운데 개청식을 했다고 밝혔다.

 

화천소방서는 2만5천여 화천군민의 안전 염원이 모여 지난해 6월부터 올해 8월까지 1년 3개월 동안 9475㎡ 부지에 지상 3층, 지하 1층 총면적 2880㎡ 규모로 지어졌다. 조직은 3과 2 안전센터, 1 구조대, 2 지역대로 소방차량 28대와 소방인력 125명이 배치된다.

 

행사에 참여한 화천군 김모씨는 “화천군민의 한사람으로 지역의 안전을 담당할 소방서가 생겨 뿌듯하다”며 “이제는 아파도 119가 있어 안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김충식 본부장은 “대한민국 대표 산천어축제를 주관하는 화천군민께 소방서 개청을 축하드린다”면서 “앞으로 지역주민은 물론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명품 119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유은영 기자 fineyoo@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