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보험협회, 기업성 보험 위험평가 서비스 확대

이달부터 11층 이상 건물에도 확대 적용

박준호 기자 | 입력 : 2019/09/02 [09:56]

[FPN 박준호 기자] = 한국화재보험협회(이사장 이윤배, 이하 협회)가 손해보험사의 기업성 보험 위험평가 역량을 제고하기 위한 서비스를 확대ㆍ개편한다.

 

협회는 그동안 공장에 대해서만 제공하던 MPL(Maximum Possible Loss, 화재사고 때 예상되는 최대 손해액) 데이터를 9월부터 11층 이상의 건물 등에도 확대 제공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를 통해 보험사들은 보험인수 물건의 예상 손해액과 재보험 출재 규모 등을 보다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협회는 손해보험사의 과학적인 보험인수 지원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올 3월부터 UCIS(Underwriting Comprehen)를 통해 ‘위험품 사전 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용자가 메탄올과 톨루엔 등 위험품명을 입력하면 위험품 등급을 쉽게 확인할 수 있어 해당 보험료율을 편리하게 적용할 수 있다.

 

또 협회는 손해보험사 지원 서비스 확대를 위해 화재위험지수(K-FRI) 세분화와 업종해설서 등을  UCIS 서비스에 포함할 계획이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2019 소방방재 기술 산업전 ‘주목 받은 Hot Item’(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