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1] 그림

한정찬 시인 | 입력 : 2019/09/10 [10:52]

그림

 

마음이 심란해서 가만히 못 있을 때

한동안 내 눈 가는 길섶을 바라보면

아직도 내 마음 안에 정물화를 바라 봐

 

사는 일 명암으로 변화를 맞이하고

아직도 사금파리 빛나는 섬광으로

명멸이 이어져 오는 오만 가닥 점선들

 

다소곳 자리 잡는 놀라운 구도처럼

유수한 세월 앞에 겸허히 수용하고

놀라운 지극정성을 분명하게 보여줘.

 

한정찬 시인

광고
광고
119플러스
소방 전문 매거진 ‘119플러스’ 11월호 발간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