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천소방서, 단독경보형 감지기로 화재 막아

119뉴스팀 | 입력 : 2019/09/16 [15:00]

합천소방서(서장 최경범)는 16일 오전 7시께 쌍백면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울려 대형 피해를 막았다고 밝혔다.

 

화재는 가스레인지 위에 올려 놓은 냄비의 과열로 인해 발생했다. 주방에 설치된 단독경보형 감지기가 울리는 소리를 들은 거주자는 신속하게 대피하며 119에 신고해 큰 피해를 방지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가 의무화됨에 따라 화재 발생 시 피해를 감소한 사례가 많아졌다”며 “시민 여러분께서는 앞으로도 단독경보형 감지기와 소화기 설치에 많은 관심을 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119뉴스팀 119news@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