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의원 “태양광발전시설 화재 대책 마련해야”

태양광시설 급격히 늘린 탓에 국민 안전 위협받아… 정책 재검증 필요

박준호 기자 | 입력 : 2019/09/18 [10:01]

▲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경기 용인시병)은 현 정부가 안전 검증 없이 무분별하게 태양광을 늘린 탓에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 한선교 의원실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전국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시설에서 화재가 증가하자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유한국당 한선교 의원(경기 용인시병)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태양광발전설비 화재 발생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7년 5월부터 2019년 6월까지 태양광발전시설에서 131건의 화재가 발생해 575㎡가 소실됐고 6억5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7년에는 22건의 화재 발생으로 4185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2018년은 총 80건의 화재가 발생했고 재산피해는 5억2천만원으로 전년보다 무려 12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의 경우 6월까지 화재는 29건, 8380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장소별로는 주택 등 주거 공간에서 발생한 화재가 69건으로 전체의 4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발전시설 등 산업시설 32건, 야외나 도로 등 기타시설 29건 등 순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태양광발전시설 배터리 부분에 불이 나면 잘 꺼지지 않고 가스도 함께 유출돼 2차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선교 의원은 “탈원전 정책으로 안전 검증 없이 태양광발전시설을 늘린 탓에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정부는 무분별한 태양광발전시설 정책을 재검증하고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광고
기획
[기획] 제5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성황(종합)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