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감현장] “해법 없는 ESS 화재, 대안 마련 전까지 가동 중단해야”

ESS에 불나면 물로도 못 끄고 자연 연소밖에 방법 없어

박준호 기자 | 입력 : 2019/10/08 [03:44]

▲ 이언주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 박준호 기자


[FPN 박준호 기자] = 무소속 이언주 의원(경기 광명시을)은 7일 열린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현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로 지정하면서 급격히 늘린 에너지저장시설, ESS(Energy Storage System)의 화재 위험성을 지적하며 가동 중단을 요구했다.


대부분 리튬이온 배터리로 된 ESS는 옥외 시설인 공작물로 현재 소방시설 설치 규정이 전무하다.


이언주 의원은 “ESS가 보급된 지 상당한 시간이 흘렀고 화재 대응 지침도 만들어진 지 한참 지났지만 아직 불을 끌 수 있는 약제는 없는 상태”라며 “ESS는 많은 사람이 오가는 지하철역과 다중시설 마트에도 있다. 대책이 나오기 전까지는 설치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 의원은 ESS 화재안전기준 등을 정립하지 않은 소방청을 질타했다. 이 의원은 “ESS 화재가 계속 발생하는데 방치하는 게 큰 문제”라며 “하루빨리 구체적인 대안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문호 청장은 “ESS가 설치된 곳에 소방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고 적절한 소화약제도 개발하는 등 ESS 화재 대응 표준작전절차를 제정 중에 있다”고 답했다. 이어 “현재 모든 곳을 점검하고 있고 이상이 있는 곳은 사용 중지 명령을 내린 상태”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자 이언주 의원은 “사용 중지 했어도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 다시 가동할 것 아니냐”며 “가동 중지한 다음에도 화재는 또다시 발생하고 있어 조사 당시 괜찮았다고 넘어가는 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불을 끌 수 있는 방법이 없는 ESS를 다 정지시키고 근본적인 해결방안이 나올 때까지 소방청장이 직을 걸고 다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청장은 “관계부처와 협의해 옥외 이설이나 방화구획 확보 등 여러 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큰 문제없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국회 계류’ 족쇄 끊어낸 소방 국가직 법안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