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감] 소방시설 불량 최하등급 전통시장 전국 250곳

어기구 “소방설비 개선 등 실질적인 정책 마련해야”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19/10/17 [20:59]

[국감] 소방시설 불량 최하등급 전통시장 전국 250곳

어기구 “소방설비 개선 등 실질적인 정책 마련해야”

최누리 기자 | 입력 : 2019/10/17 [20:59]

▲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     © 어기구 의원실 제공

[FPN 최누리 기자] = 전국 전통시장 화재안전점검 결과 최하등급을 받은 시장이 250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충남 당진시)이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소방설비 관리가 불량한 E등급 시장은 전국 250곳이었다. 또 가스를 사용하는 전통시장 중 부적합률이 40%를 초과하는 E등급 시장도 537곳이나 됐다. 

 

어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올해 9월까지 268건의 전통시장 화재로 613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하지만 전통시장 점포 61%가 화재보험에 가입하지 않았다. 미가입 사유의 44.4%는 ‘보험료 부담’으로 파악됐다. 

 

이에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일반 보험보다 싼 화재공제보험을 2017년부터 운영하고 있지만 현재 가입률은 10% 미만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어기구 의원은 “서민들 삶의 터전인 전통시장에서 화재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다”며 “전통시장 내 소방시설의 개선과 화재공제보험 가입 유도 등 화재를 대비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소방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대형 화재 ‘반짝 관심’ 정작 법안은 국회서 낮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