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기 열선 화재 3년간 1천 건 넘어… 각별 주의

12~2월 겨울철 집중… 절연 피복 손상 여부 확인

박준호 기자 | 입력 : 2019/11/26 [16:00]

[FPN 박준호 기자] = 소방청(청장 정문호)이 수도 배관 동파를 막기 위해 설치하는 전기 열선 화재가 겨울철에 집중된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지난 1월 17일 인천 미추홀구의 한 교회 수도관에 설치한 전기 열선에서 화재가 발생해 3억6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같은 달 27일 전북 덕진구의 한 아파트에서도 오수 배관에 설치한 전기 열선에서 불이 나 4명이 다쳤다.

 

소방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기 열선 화재는 총 1089건 발생해 14명이 다치고 52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특히 12월 229, 1월 247, 2월 233건으로 12월에서 2월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원인으로는 과열ㆍ과부하 등 전기적 요인이 46.3%(505건)로 가장 많았고 기계적 요인이 44.2%(482건)로 뒤를 이었다.

 

​소방청은 전기 열선 주의 사항으로 ▲안전인증(KC마크) 제품 확인 ▲과열 차단 장치ㆍ온도조절 센서 제품 사용 ▲열선 설치 시 절연 피복 손상 여부 확인 ▲열선 피복 상태 확인 등을 당부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광고
칼럼
파격적인 컨셉의 프랑스 소방달력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