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령소방서, 비상구 신고포상제 홍보

송진우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19/11/27 [13:35]

의령소방서, 비상구 신고포상제 홍보

송진우 객원기자 | 입력 : 2019/11/27 [13:35]

 

의령소방서(서장 이동원)는 안전관리문화 확산을 위해 비상구ㆍ통로 폐쇄, 물건 적치 등 불법 행위를 촬영하고 신고하면 포상금을 지급하는 신고 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고 대상 불법행위는 ▲피난ㆍ방화시설 폐쇄(잠금을 포함) 및 훼손 ▲피난ㆍ방화시설 주위에 물건 적치 및 장애물 설치 ▲피난ㆍ방화시설의 용도에 장애 및 소방 활동에 지장 유발 행위 등이다.

 

신고자는 경상남도 소방시설 등에 대한 불법행위 신고 포상 조례에 따라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를 신고하면 현장 확인과 신고 포상 심의회를 거쳐 포상금을 지급받을 수 있다. 업주에게는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고는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고 포상금 신청서를 작성하고 방문, 우편, 팩스, 정보통신망 등을 통해 제출하면 된다.

 

소방서 관계자는 “비상구는 생명의 문이라는 안전의식을 갖고 관계인의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송진우 객원기자 purify3@korea.kr

광고
[인터뷰]
[인터뷰] 조용선 회장 “소방기술사가 소신 갖고 일하는 환경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