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방청 “겨울철 보행 시 낙상사고 주의하세요”

12월, 낙상환자 구급이송 증가… 고령자 특히 주의 필요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19/12/04 [11:04]

소방청 “겨울철 보행 시 낙상사고 주의하세요”

12월, 낙상환자 구급이송 증가… 고령자 특히 주의 필요

정현희 기자 | 입력 : 2019/12/04 [11:04]

[FPN 정현희 기자] = 소방청(청장 정문호)이 미끄러져 다치는 낙상환자가 많아지는 12월을 맞아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소방청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낙상환자 119구급차 이송 현황 중 낙상환자 이송 건수는 총 65만4405건이다. 월별 평균 이송 건수는 12월이 1만9823건으로 가장 많았다. 연령별 낙상환자는 50세 이상 중장년층에 집중돼 있으며 70대가 19%로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고령자 낙상은 후유증이 큰 데다가 직접적인 사망원인이 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통계청에서 조사한 지난해 질병 이외의 외부요인에 의한 사망인원통계에 따르면 추락ㆍ미끄러짐에 의한 사망은 자살, 교통사고에 이어 세 번째 순위를 차지했다.


빙판길 낙상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전 10분 정도 굳어진 근육과 관절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한다. 또 바닥이 미끄럽지 않은 신발을 착용하고 보폭을 평소보다 10~20% 줄여 종종걸음으로 걷도록 한다.


눈이 많이 내린 날에는 신발 바닥에 눈길용 스파이크를 부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마지막으로 겨울철에는 주머니에 손을 넣고 걷지 않도록 한다. 보행 중 휴대전화 사용도 자제하는 게 안전하다.


구급정책협력관인 박세훈 응급의학전문의는 “낙상사고가 발생한 경우 무리해서 움직이면 골절 악화, 신경손상 등 2차 부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119에 신고하거나 주변에 도움을 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구급차 막아선 택시… 빼앗긴 생명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