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8] 금빛 햇살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19/12/26 [10:37]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8] 금빛 햇살

한정찬 시인 | 입력 : 2019/12/26 [10:37]

금빛 햇살

 

투명한 겨울나무 드러낸 속살처럼
선명한 명암으로 산하의 풍경 안에
온유한 선한 웃음이 포개져서 뒹군다

 

한겨울 온 동네에 놀러온 햇살무리
한참을 머물다가 해시계 하나 걸고
사랑의 다정다감한 언어 앞에 머문다

 

살면서 온갖 일들 쏠리는 변곡점들
지붕 위 결을 따라 쪼르르 미끄러져
한동안 잊고 지내 온 사람들이 그립다.

 

 

한정찬 시인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소방공무원 신분 국가직… 여전한 숙제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