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 올해 안전ㆍ기반시설 사업에 1조3188억원 투자

발주 용역, 건설공사 사업내용 등 정보 홈페이지 사전 공개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4:05]

서울시, 올해 안전ㆍ기반시설 사업에 1조3188억원 투자

발주 용역, 건설공사 사업내용 등 정보 홈페이지 사전 공개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2/20 [14:05]

[FPN 최누리 기자] = 서울시는 올해 안전ㆍ기반시설 용역과 건설사업에 총 사업비 1조3188억원을 투입한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올해 발주 예정인 안전ㆍ기반시설 용역은 ▲도로시설ㆍ소방ㆍ산지 등의 안전 분야 78건(216억원) ▲상하수도 등 안전관리 74건(396억원) ▲기반시설 설계 9건(878억원) 등으로 사업비 규모는 총 1490억원이다. 

 

1조1689억원이 투입되는 건설공사는 ▲도로시설물ㆍ교량 유지관리 공사 등의 안전 분야 27건(669억원) ▲상하수도 시설물 정비 보수공사 33건(1341억원) ▲도로, 공원 등 도시기반시설 조성공사 38건(9574억원) ▲내진 보수보강 공사 등 기타공사 3건(114억원) 등으로 총 101건이다.  

 

발주 사업들은 주로 민간 기업을 통해 추진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한국은행의 건설 분야 취업 유발계수를 적용해보면 이번 사업으로 약 1만4506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학진 안전총괄실장은 "올해 발주하는 용역ㆍ건설공사의 사업내용 등 관련 정보는 시 홈페이지에 사전 게시하고 관련 협회ㆍ단체 등을 통해 제공할 계획"이라며 "지난해 안전ㆍ기반시설 분야 용역 자료를 공개한 이후 용역ㆍ공사를 준비하는 업계의 반응이 좋아 올해에도 자료를 공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소방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대형 화재 ‘반짝 관심’ 정작 법안은 국회서 낮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