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치기 소년 된 화재감지기… 입주민들 실제 화재일까 “불안”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통해 “실외기실 등 열감지기로 교체해야”
화성소방서 “적법한 절차로 설치된 화재감지기 전원교체 강제 못 해”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0/02/20 [14:05]

양치기 소년 된 화재감지기… 입주민들 실제 화재일까 “불안”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통해 “실외기실 등 열감지기로 교체해야”
화성소방서 “적법한 절차로 설치된 화재감지기 전원교체 강제 못 해”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0/02/20 [14:05]

▲ 지난달 6일 ‘부적합한 소방감지가 설치로 인하여 입주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라는 제목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FPN 최누리 기자] = 경기 화성시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감지기의 잦은 오작동으로 입주자들이 화재경보를 믿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글쓴이는 화재 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지난달 6일 ‘부적합한 소방감지기 설치로 인해 입주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는 제목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다.

 

청원자는 “매일 소방감지기가 울어 불안감에 하루하루 지내고 있다”며 “세대 내 대피소, 실외기실에 설치된 연기감지기가 입주 후부터 지금까지 하루평균 20번 넘게 오작동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양치기 소년의 이야기처럼 실제 화재가 발생해도 감지기 오작동으로 오인해 대피가 늦어질 수 있고 이 경우 막대한 인명과 재산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청원자에 따르면 화성소방서는 지난해 11월 해당 아파트의 소방시설 등을 점검했다. 그 결과 화재감지기 오작동이 여러 차례 발생한 점을 확인했다. 이에 해당 건설사와 입주자대표회의에 ‘공동주택 세대 내 감지기 설치 업무처리 지침’과 공문을 보냈다.

 

청원자는 “‘공동주택 세대 내 감지기 설치 업무처리 지침’에는 실외기 등은 온도변화와 외부 먼지 유입 등으로 인해 비화재보가 자주 발생하는 장소이기 때문에 화재안전기준(NFSC 203) 제7조 제7항에 따라 설치 장소별 감지기 적응성을 고려해 정온식을 포함한 열감지기 등의 설치도 가능토록 지침 알람을 하고 있다”며 “하자가 아니라고 주장하며 외면하고 있는 시공사인 **건설의 행태는 입주민의 안전을 등한시하는 행위라고 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연기감지기를 열감지기로 교체해 화재 시 입주민이 신속하게 대피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화성소방서 관계자는 “이 사안에 대해 불량사항은 조치 명령했고 정온식 감지기 사용도 가능하다는 소방청 지침에 따라 해당 건설사 등에 협조 공문을 보낸 상태”라며 “소방시설이 적법하게 설치됐을 경우 오작동이 많이 발생한다고 해도 전체 교체 등 명령은 내릴 수 없다”고 전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소방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대형 화재 ‘반짝 관심’ 정작 법안은 국회서 낮잠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