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확 달라진다

조달청, 2023년까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 추진

신희섭 기자 | 기사입력 2020/03/10 [14:13]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 확 달라진다

조달청, 2023년까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 추진

신희섭 기자 | 입력 : 2020/03/10 [14:13]

 

[FPN 신희섭 기자] =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장터가 2023년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조달청(청장 정무경)은 지난달 25일 나라장터 전면 개편을 위해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을 2023년까지 추진한다고 밝혔다.


나라장터는 조달업무 전 과정을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범정부 전자정부 플랫폼이다. 지난 2002년 전자정부 사업의 일환으로 구축돼 지금까지 운영되고 있다.


하지만 개통 이후 지금까지 부분적인 개ㆍ보수만 이뤄져 장애가 급증하고 속도가 저하되는 등 안전성 측면의 문제가 지적돼 왔다. 지난해만 해도 문서 유통 5천만 건, 하루 최대 투찰 41만 건이 시스템을 통해 이뤄졌고 그 가운데 90건의 장애가 발생했다. 더욱이 지금 나라장터 시스템에는 AI와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혁신적인 서비스 제공도 어려운 실정이다.


종전과 같이 부분적인 개ㆍ보수만으로는 나라장터의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어렵다고 판단한 조달청은 장기적인 계획하에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사업 추진 결정을 내렸다. 전자조달 협의체 운영을 통해 각 기관과 의견도 조율했고 지난 2018년 12월에는 전자조달법 개정을 통한 법적 근거도 마련한 상태다.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은 ▲사용자 지향 ▲최신 지능정보기술 도입 ▲전자조달 창구 일원화 등을 주 내용으로 한다.


조달청에 따르면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 일정은 2023년 개통을 목표로 단계적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초기 분석설계(ISMP)를 통해 업무 분석설계와 정보화 요소 발굴, 자체 전자조달시스템 통합 기준 마련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구축사업이 시작되는데 자체 전자조달시스템 통합은 충분한 검증을 거쳐 2023~2025년에 단계적으로 개시할 예정이다.


정무경 청장은 “차세대 나라장터 구축사업에는 총 132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라며 “나라장터는 공공 조달의 핵심 인프라고 많은 수요기관과 조달기업이 사용하는 만큼 성공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대한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초기 설계분석을 하는 해로 공공 조달의 역할 변화 등 시대 요구에 맞는 명실상부한 차세대 시스템의 밑그림을 그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신희섭 기자 ssebi79@fpn119.co.kr

인터뷰
“한국형 소방 전술, ‘소방내전’ 교범의 핵심입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