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연간 산불 피해면적 45% 4월에 집중… 각별 주의

논ㆍ밭두렁 불법 소각과 등반 시 인화물질 소지 금지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4/03 [16:47]

연간 산불 피해면적 45% 4월에 집중… 각별 주의

논ㆍ밭두렁 불법 소각과 등반 시 인화물질 소지 금지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04/03 [16:47]

▲ 산림청은 건조하고 강한 바람이 부는 4월에 산불이 자주 발생한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 소방방재신문

[FPN 박준호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이하 행안부)와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최근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 등으로 산불 발생 위험이 높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10년(’10~’19년)간 산불은 연평균 440건 발생했고 이로 인해 857㏊ 산림이 소실됐다.

 

산불은 주로 건조한 바람이 부는 봄철(3~5월)에 집중적으로 발생했다. 특히 강풍이 가장 많이 부는 4월은 산림피해 면적의 45%(386㏊)를 차지할 정도로 피해가 컸다.

 

전체 산불의 68%(298건)가 강원과 경기, 전남, 경북, 경남에서 발생했고 산림 피해(88%, 758㏊)도 이들 지역이 가장 컸다.

 

강원은 전체 산림 소실의 63%(541㏊)가 발생할 정도로 피해가 큰데 이는 강원 동해안의 지형적 특성과 맞물리는 높새바람과 양간지풍의 영향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또 산불은 오후 2시 전후의 낮 시간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그러나 산불 피해는 진화 헬기와 인력의 투입이 제한되는 야간 시간에 더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정부는 산불 발생 시 주관 기관인 산림청을 중심으로 행정안전부, 소방청, 지자체 등 유관기관과의 적극적인 공조와 초동대응으로 인명과 재산, 산림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산불 발생 초기부터 범정부 역량을 결집한 대응 체계가 신속하게 가동될 수 있도록 24시간 산불 상황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강풍과 건조 특보가 동시에 발령되는 지역에는 전국 2만여 명의 산불감시인력을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또 논ㆍ밭두렁 태우기 등 불법 소각 근절을 위해 대형 산불 위험이 높은 강원 동해안 6개 시ㆍ군 지역(강릉, 삼척, 동해, 속초, 고성, 양양)을 ‘소각산불 특별관리 대상 지역’으로 선정해 산불 취약 시간대 단속을 추진한다.

 

청명(4월 4일)과 4한식(4월 5일)에는 급증하는 성묘객에 대비해 국ㆍ과장급 공무원을 산불 취약지역에 집중 배치해 현장 점검 등을 하는 담당 공무원 책임제도 시행키로 했다.

 

산림청은 전국 산불 진화 헬기 116대(산림청 48대, 지자체 68대)와 소방청ㆍ국방부 헬기 52대를 포함한 총 168대의 헬기 지원체계를 모두 가동해 초기 대응에 나선다.

 

강풍 등으로 헬기 지원이 어려운 경우엔 전문적으로 산불을 진화하는 산불재난특수진화대를 투입해 24시간 내 산불 진화할 계획이다.

 

산림청은 ▲등반 전 입산 통제 등산로 확인ㆍ통사 실시 ▲산과 인접한 곳에 담뱃불 주의ㆍ담배꽁초 투기 금지 ▲논ㆍ밭두렁과 쓰레기 무단 소각 금지 ▲산불 발견 시 산림청(042-481-4119), 소방서(지역번호+119), 경찰서(지역번호+112), 지역 산림관서 등으로 신고하길 당부했다.

 

김계조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산불 예방 홍보와 경작지 내 영농부산물 처리 장비 구입(소형파쇄기)등에 필요한 특별교부세 56억원을 지방자치단체에 지원했다”며 “각 지방자치단체는 산불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주민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소각산불 근절을 위해 적극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박종호 청장은 “우리나라의 산불은 대부분 부주의로 인해 발생하는 만큼 산불 예방 안전 수칙을 지켜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기에 앞장서달라”고 전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인터뷰
“한국형 소방 전술, ‘소방내전’ 교범의 핵심입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