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동해소방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비 특별경계근무 돌입

최재원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4/10 [16:32]

동해소방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비 특별경계근무 돌입

최재원 객원기자 | 입력 : 2020/04/10 [16:32]

동해소방서(서장 김정희)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비 사고 예방ㆍ신속한 초동 대응을 위해 지난 9일 오후 6시부터 개표 종료 시까지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소방서는 국회의원선거를 안전하게 치르기 위해 지난달 18일부터 31일까지 관내 투ㆍ개표소 35개소에 대한 소방시설을 점검하고 관계자 안전교육을 진행했다.

 

특별경계근무 기간에는 가용 소방력(인력 324명, 장비 35대)을 총동원해 각종 안전사고 대비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현장 안전점검 및 위험요인 사전제거 활동 ▲상황 발생 시 신속한 현장대응활동 체계 구축 ▲유관기관 협조체계 강화 및 비상연락망 유지 등이다.

 

김정희 서장은 “현장대응체계를 강화하는 등 원활한 투ㆍ개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준수하면서 질서 있는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최재원 객원기자 ehsgh2@korea.kr

동해소방서 방호구조과 홍보담당 최재원 / 033-533-1119
인터뷰
“한국형 소방 전술, ‘소방내전’ 교범의 핵심입니다”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