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16] 민들레야, 민들레야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20/04/24 [13:10]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16] 민들레야, 민들레야

한정찬 시인 | 입력 : 2020/04/24 [13:10]

민들레야, 민들레야

 

이별의 아픔 쟁여
켜켜이 쌓인 미련
밤 세워 앓은 아픔
노오란 민들레 꽃
감미론
사월 훈풍이
피워 올린 큰 환희.

 

 

한정찬 시인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소방공무원 신분 국가직… 여전한 숙제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