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해서부소방서, 화재취약지역 ‘보이는 소화기’ 설치

윤지웅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5/22 [15:15]

김해서부소방서, 화재취약지역 ‘보이는 소화기’ 설치

윤지웅 객원기자 | 입력 : 2020/05/22 [15:15]


김해서부소방서(서장 이진황)는 진례 전통시장 등 관내 화재 취약지역 7개소에 ‘보이는 소화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보이는 소화기는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주택밀집 지역의 골목길, 전통시장 등에 주민 누구나 신속하게 화재 진압이 가능하도록 접근성이 뛰어난 곳에 가시성을 높여 만든 소화기함이다. 소화기함 1개소 당 ABC분말 소화기 1개씩 비치된다. 소방서는 소화기 사용법 교육도 병행했다.

 

이진황 서장은 “화재 발생 시 주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더욱 많은 곳에 보이는 소화기를 확대 설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지웅 객원기자 rnlak53@korea.kr

김해서부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하승우입니다.
김해서부소방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생명안전 위한 과제 풀어나갈 것” 26명 국회의원 모인 포럼 출범
1/2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