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천소방 특사경, 무허가 위험물 취급 업소 6곳 형사입건

시너 등 위험물 보관 등 적발… 경고문구 미부착엔 과태료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06/01 [17:51]

인천소방 특사경, 무허가 위험물 취급 업소 6곳 형사입건

시너 등 위험물 보관 등 적발… 경고문구 미부착엔 과태료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06/01 [17:51]

[FPN 박준호 기자] = 인천소방본부(본부장 김영중)가 위험물 취급 업체를 불시 단속한 결과 16곳을 적발하고 이 중 6곳을 형사입건했다고 1일 밝혔다.

 

인천소방은 무허가 위험물 취급소 단속을 위해 지난달 25일부터 29일까지 특별사법경찰과 함께 페인트와 화공약품 제조 공장, 셀프주유취급소, 상주감리 공사현장 등을 집중 단속했다.

 

그 결과 시너와 알코올 등 무허가 위험물을 보관한 공장 5곳과 허가 없이 건축물을 증축한 주유취급소 1곳 등 총 6곳을 적발하고 형사입건했다.

 

또 지위 승계 미신고, 위험물 용기 경고문구 미부착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한 10곳에서 11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해 과태료를 부과했다.

 

조응수 소방사법팀장은 “시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소방사범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 강화를 위해 특별사법경찰 기획 수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Hot!119
[Hot!119] 안전과 즐거움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소방관 마술사 ‘조성훈’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