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인제소방서 박정훈 소방경, 강원소방 현장대응능력강화 발표대회 ‘1위’

장축 개구부 개방ㆍ최상층 피난계단 개방 배연 효과적 입증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6/02 [18:00]

인제소방서 박정훈 소방경, 강원소방 현장대응능력강화 발표대회 ‘1위’

장축 개구부 개방ㆍ최상층 피난계단 개방 배연 효과적 입증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06/02 [18:00]

 

[FPN 정현희 기자] = 인제소방서 박정훈 소방경이 강원소방에서 개최한 현장대응능력강화 발표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으며 강원도를 대표해 전국대회에 출전하게 됐다.


강원소방본부(본부장 김충식)는 2일 현장대원의 대응능력 강화를 위한 발표대회를 지난 1일부터 2일까지 전략상황실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효과적인 대응시스템 구축을 통해 각종 재난 현장에서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 현장대원의 대응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강원소방은 연구를 통해 얻어진 결과를 현장대원과 소통하며 적극 활용할 방침이다.


발표대회에는 도내 18개 소방서를 대표하는 베테랑 진압대원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현장경험과 국내 화재 논문, 사례 등을 참고한 연구논문을 제출하고 발표에 나섰다.


대회 결과 최우수상에는 ‘스모크하우스를 활용한 효율적 배연 방법’을 주제로 발표한 인제소방서 박정훈 소방경이 선정됐다.


박 소방경은 연기나 유독가스에 의한 대형 인명사고를 연구하고 스모크하우스를 직접 제작해 건물 형태ㆍ업종에 따른 5모델을 제시했다.


연구 내용을 살펴보면 송풍기 배연은 고시원과 숙박시설 제1모델 실험에서 건물 장축 개구부가 단축 개구부 개방보다 빨랐다. 4층 건물계단 실험에서는 최상층인 4층 계단 출입구를 통한 배연이 전 층 출입구 개방보다 더 빠르다는 것도 확인했다.


현장 도착 시 자연배기를 이용한 장축 개구부와 최상층 개구부를 먼저 개방하고 송풍기 등 기계배연을 통해 배연효율을 극대화해야 한다는 게 연구의 최종 결론이다.


박정훈 소방경은 “많은 개구부를 개방한다고 무조건 배연에 유리한 게 아니다”며 “앞으로 더 많은 연구를 통해 연기로 인한 인명피해를 예방하는 데 초석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충식 본부장은 “연구와 실험, 검증을 통해 보다 나은 재난안전 대응시스템을 구축하는 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광고
Hot!119
[Hot!119] 안전과 즐거움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소방관 마술사 ‘조성훈’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