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김해서부소방서, 농촌 일손돕기 나서 ‘구슬땀’

윤지웅 객원기자 | 기사입력 2020/06/09 [11:00]

김해서부소방서, 농촌 일손돕기 나서 ‘구슬땀’

윤지웅 객원기자 | 입력 : 2020/06/09 [11:00]


김해서부소방서(서장 이진황)는 지난 8일 소방공무원 20여 명이 지역 내 농번기 일손 부족을 겪고 있는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일손돕기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번 농촌 일손돕기는 최근 일손이 부족한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기 위해 추진됐다. 소방공무원들은 관내 딸기농장을 방문해 작물 수확과 주변 정리 등의 작업을 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일손돕기에 참여한 소방서 관계자는 “이번 일손돕기가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지역 농민을 돕기 위해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

 

윤지웅 객원기자 rnlak53@korea.kr

김해서부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사 하승우입니다.
김해서부소방서 관련기사목록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구급차 막아선 택시… 빼앗긴 생명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