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미추홀소방서, 승강기에 갇힌 시민 구조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7/07 [13:35]

미추홀소방서, 승강기에 갇힌 시민 구조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07/07 [13:35]

[FPN 정현희 기자] = 미추홀소방서(서장 김현)는 지난 6일 오후 9시 30분께 주안동 소재의 아파트 건물에서 승강기가 멈추는 사고가 발생해 구조 활동을 했다고 밝혔다.

 

119구조대는 건물 5층에서 승강기가 운행 중 멈췄다는 신고를 받고 즉시 긴급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해 마스터키를 사용하고 승강기 안에 있던 요구조자 1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

 

승강기 갇힘 사고가 발생하면 갇힌 사실을 비상연락장치나 인터폰으로 관리자에게 알려야 한다. 연결이 안 되면 119에 신고해 조작반에 부착된 승강기 식별번호를 알려준다.

 

사고 시 식별번호만 알려주면 직접 위치를 설명하지 않아도 구조대는 국가승강기정보센터를 통해 즉시 위치를 파악할 수 있어 신속한 구조 활동이 가능하다.

 

최만봉 구조주임은 “승강기에 갇혀 당황한 마음에 강제로 문을 개방하거나 파손시키면 출동한 관리업체나 구조대가 문 개방하기 어렵다”며 “승강기에 고립됐을 땐 무리하게 탈출을 시도하지 말고 비상벨을 눌러 관계자와 대화를 시도하거나 119에 신고해 승강기 고유번호를 알려준 후 구조를 기다려야 한다”고 전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광고
만평
[이수열의 소방 만평] 구급차 막아선 택시… 빼앗긴 생명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