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119기고]추석 전후 야외 화재예방 안전수칙을 지키자!

나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경 박남규 | 기사입력 2020/09/22 [18:21]

[119기고]추석 전후 야외 화재예방 안전수칙을 지키자!

나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경 박남규 | 입력 : 2020/09/22 [18:21]

▲ 나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경 박남규

최근 코로나19와 관련해 밀폐된 공간에 대한 감염 우려로 실내보다 야외활동을 하려는 시민이 늘고 있다. 추석 2, 3주 전 주말에 벌초 작업이 가장 활발하게 실시됨에 따라 화재 등의 안전사고가 빈번하게 일어날 수 있다. 

 

추석 명절을 전후해 예초기 사고 등 안전사고와 야영장 화재의 위험성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아 사고는 빈번하다. 그러나 야외 이용객이 늘어나는 속도만큼 화재 안전의식 수준은 아직 높지 않은 현실이다. 

 

지정된 곳을 벗어난 장소에서 야영하거나 바람이 많이 부는 날씨에 화기 취급을 하는 경우, 음주 후 주의 소홀로 인한 화재, 담뱃불로 인한 화재 등이 야영장 화재 사고의 주요 사례다. 야영장이나 벌초 작업 시 화재가 발생해 주변 산불로 번지면 큰 인명피해를 야기 할 수 있다. 그럼 어떻게 화재를 예방할 수 있을까? 

 

야영할 경우 실수로 버너 같은 기구를 잘못 사용할 경우 텐트 화재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사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 담뱃불 부주의로 인한 화재 발생 시 신속한 초기진압을 위해 모래나 소화기 같은 소화기구들을 야영장 근처에 비치해 놓는 것도 방법이다.  

 

화재로부터 안전한 명절을 보내기 위해서는 화재에 대한 안전의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안전은 질서를 지키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모두 화재 예방 수칙 준수로 안전한 명절을 보내길 바란다.

 

나주소방서 예방안전과 소방경 박남규

화재안전수칙을 지키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기획
[기획] 지에프에스, 플랜트 사업 개척 ‘성공적’ 수출 원전 소방사업도 ‘원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