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소방청 국감] “우선신호시스템, 경찰ㆍ지자체와 협조해야”

김용판 “국비 지원 등 법 개정 추진 중”… 정 청장 “적극 협조할 것”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0:17]

[소방청 국감] “우선신호시스템, 경찰ㆍ지자체와 협조해야”

김용판 “국비 지원 등 법 개정 추진 중”… 정 청장 “적극 협조할 것”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10/15 [10:17]

▲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은 지난 13일 열린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성공적인 소방차 우선신호시스템 운영을 위해선 경찰,지자체와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최누리 기자


[FPN 박준호 기자] = 소방차 우선신호시스템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선 경찰과 지자체와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행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대구 달서병)은 지난 13일 열린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현재 20개 지자체가 소방차 우선신호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지만 제대로 안 되고 있다”며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선 신호등 제어 권한을 갖고 있는 경찰과 교통관제센터를 관리하는 지자체와의 적극적인 협조가 중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소방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은 화재 현장에 7분 이내로 도착하는 ‘골든타임’을 위해 소방차가 교차로에 진입하면 신호를 초록 불로 바꿔주는 역할을 한다. 현재 20개 지자체에서 일부 구간을 정해 운영 중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소방차 사고 발생 건수는 758건으로 작년 한 해만 210건 발생했다. 이는 전년 대비 54% 증가한 수치다. 사고 중 약 72%가 재난현장으로 출동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김 의원은 “신호등이 있는 교차로 등에서도 사고가 자주 일어난다. 만약 사고가 나면 소방공무원이 다치는 건 물론 현장은 아수라장이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지난 경찰청 국감에서 경찰청장에게 우선신호시스템 설치사업과 관련해 각 지역에 협조 지침 하달 등으로 소방과의 적극 협조를 당부했다”며 “소방청장은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경찰청과 구체적인 협조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성공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해 국비 지원 등 법 개정을 추진 중이니 관심을 갖고 노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정문호 청장은 “우선신호시스템은 꼭 필요한 사업이다. 적극 협조하겠다”고 답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광고
기획
[기획] 지에프에스, 플랜트 사업 개척 ‘성공적’ 수출 원전 소방사업도 ‘원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