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행안위 종감] “공무원 실종 사고 대비해 GPS 부착해야”

오영환 “실종 시 수색 어려워… 관련 법안 발의하겠다”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27 [23:58]

[행안위 종감] “공무원 실종 사고 대비해 GPS 부착해야”

오영환 “실종 시 수색 어려워… 관련 법안 발의하겠다”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10/27 [23:58]

▲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경기 의정부갑)이 질의를 하고 있다.     ©최누리 기자

 

[FPN 박준호 기자] = 빈번하게 발생하는 공무원 실종 사고와 관련해 위험한 현장에 출동하는 공무원에게 위치추적장치(이하 GPS)를 부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오영환 의원(경기 의정부갑)은 지난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위험 지역에서 공무를 수행하는 모든 사람에게 실종과 조난에 대비, GPS 부착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은 “지난 여름 집중 호우 당시 고 송성한 소방교는 사고지점에서 8.7㎞, 춘천 의암호서 실종된 이 모 공무원은 3㎞ 떠내려간 지점에서 힘겨운 수색 끝에 발견됐다”며 “강이나 댐, 계곡, 산악지역 등에 출동하는 모든 공무원들은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런 지역에서 근무하는 모든 사람에겐 당연히 GPS를 부착하고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아직 안 되고 있다”며 “실종 유가족들이 공무원에게 GPS 부착을 의무화하는 법안을 발의해달라고 직접 요청했다. 법안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기술이 없어서 못 하고 있는 게 아니다”라며 “관계부처인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소방청 등이 적극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본다. 입법 추진하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인터뷰]
“패륜 저지른 자 권리 보장하는 법의 현실을 견딜 수가 없어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news_skin_main_dir/bottom.htm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