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충북소방, 전국 최초로 이동형 소방드론 관제시스템 운영

제어차량서 드론 조종자와 실시간 교신… 화재진압ㆍ실종자 수색에 큰 도움 기대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0/29 [11:00]

충북소방, 전국 최초로 이동형 소방드론 관제시스템 운영

제어차량서 드론 조종자와 실시간 교신… 화재진압ㆍ실종자 수색에 큰 도움 기대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10/29 [11:00]

▲ 충북소방본부는 지난 28일부터 전국 최초로 소방드론 영상관제시스템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 충북소방본부


[FPN 박준호 기자] = 충북소방본부가 전국 최초로 이동형 소방드론 영상관제시스템을 운영한다.

 

충북소방본부(본부장 김연상)는 지난 28일 본부 119종합상황실에서 소방드론 영상관제시스템 시연회를 열고 소방드론을 본격적으로 활용한다고 밝혔다.

 

제어차량(콤비버스)이 재난 현장에 출동해 드론 조종자와 5G 통신기술로 실시간 교신하는 소방드론 영상관제시스템엔 총 4억7천만원의 예산이 소요됐다. 전국 시ㆍ도 본부 중 드론 영상 관제 차량을 도입한 건 충북소방이 최초다.
 
충북소방 관계자는 “재난 현장 가까이에서 드론 조종자와 실시간으로 교신하며 작전회의를 할 수 있어 각종 화재나 실종자 수색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소방드론이 재난 대응의 첨병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충북소방은 내년까지 모든 소방서에 드론을 1대씩 배치해 순찰과 훈련, 조사, 예방점검 등 다양한 소방업무에 활용할 예정이다. 드론이 도민 안전의 파수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권역별 드론센터 구축 계획도 전했다.

 

김연상 본부장은 “소방드론은 소방공무원의 제2의 눈”이라며 “재난 현장뿐 아니라 다양한 소방 분야에서 드론의 역할이 증대되고 있는 만큼 신기술을 탑재한 드론 영상 관제시스템을 적극 활용해 도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북소방은 지난 5월 드론을 시범 운용해 지금까지 재난 현장에 총 60여 회 출동했다. 지난 추석 연휴 기간에 성묘 갔다 길 잃은 지체장애인을 공중 수색해 찾아내기도 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인터뷰]
“패륜 저지른 자 권리 보장하는 법의 현실을 견딜 수가 없어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news_skin_main_dir/bottom.htm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