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올해 최고 인명구조견 서울소방재난본부의 ‘비호’

전국119인명구조견 경진대회ㆍ1년간 출동 횟수 등 합산해 선정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0/11/30 [17:30]

올해 최고 인명구조견 서울소방재난본부의 ‘비호’

전국119인명구조견 경진대회ㆍ1년간 출동 횟수 등 합산해 선정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0/11/30 [17:30]

▲ 올해 최우수 인명구조견으로 선정된 서울소방재난본부 ‘비호’와 핸들러 이동수 소방장  © 소방청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제10회 소방청장배 전국119인명구조견 경진대회에서 서울소방재난본부의 ‘비호’가 올해 최고의 인명구조견으로 선정됐다.


소방청(청장 신열우)은 중앙119구조본부(본부장 이상규)에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제10회 전국119인명구조견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대회는 인명구조견의 사고 현장 대응능력 향상과 정보교류 등을 위해 2011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방역조치를 위해 하루에 7개 팀씩 출전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대회엔 핸들러 28명과 28두의 인명구조견이 참가했다. 핸들러 1명과 구조견 1두가 한 조를 이루는 개인 분야와 시ㆍ도별로 3개 조가 한 팀을 이루는 단체 분야로 구성됐다.


심사위원은 ▲흔들다리와 시소 등 장애물 6종 연속 통과하기 ▲수색 능력 ▲장애물 인지능력 ▲핸들러 운용능력 등을 평가했다.


그 결과 서울소방재난본부의 ‘비호’가 올해 최우수 인명구조견으로 뽑혔다. 최우수 인명구조견은 대회 획득점수와 1년간의 인명구조 출동 횟수, 홍보 횟수를 합산해 결정했다.


이번 대회 개인 분야 1위는 중앙119구조본부의 ‘토백’에게 돌아갔다. 2위와 3위는 부산소방재난본부의 ‘유리’와 전남소방본부의 ‘장고’가 차지했다. 단체 분야 1위는 부산소방재난본부가 2위와 3위는 중앙119구조본부,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수상했다.


이상규 본부장은 “사람보다 시각과 후각이 월등하게 뛰어난 구조견들은 산악사고 현장에서 특히 탁월한 성과를 보여준다”며 “현재 양성 중인 화재와 사체탐지견은 내년 상반기에 최종 검증을 마쳐 하반기부터 현장 배치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재 전국에서 28두의 인명구조견이 활약하고 있다. 올 한 해 동안 574회 출동해 31명을 구조했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119TalkTalk
[119TalkTalk] 김미경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소방과 맞잡은 손, 더욱 꽉 잡겠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