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1] 섣달 낙엽(落葉)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20/12/10 [10:47]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1] 섣달 낙엽(落葉)

한정찬 시인 | 입력 : 2020/12/10 [10:47]

섣달 낙엽(落葉)

 

봄부터 내내 못 오신 낙엽이
섣달에야 간신히 내려왔습니다.


티 없이 맑고 고운 얼굴 같아
너무 아름다워 내 마음은 들떠
마구 콩닥거리며 뛰고 있습니다.


지난여름 그 지루한 태풍 장마에
떨어지지 않고 잘 견디다가
이제야 오신 그대가 참 반갑습니다.


창천이 너무 해맑고 고요한데
고고한 떨림으로 사뿐히 내려오신
그대에게 그저 감사를 드립니다.

 

 

한정찬 시인

광고
[인터뷰]
[인터뷰] 조용선 회장 “소방기술사가 소신 갖고 일하는 환경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