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초소방서, 경량칸막이 활용 화재 대피 홍보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2/18 [14:00]

서초소방서, 경량칸막이 활용 화재 대피 홍보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12/18 [14:00]


[FPN 정현희 기자] = 서초소방서(서장 박찬호)는 아파트 경량칸막이를 활용하면 화재 시에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화재시 연기나 불꽃으로 인해 출입구로의 대피가 어려운 경우 아파트 베란다에 위치한 9㎜ 가량의 석고보드로 이뤄진 경량칸막이를 파손시키고 이동하면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다.

 

지난 1992년 7월 주택법 관련 규정 개정으로 아파트의 경우 3층 이상 층의 베란다에 세대 간 경계 벽을 파괴하기 쉬운 경량칸막이로 설치하도록 의무화됐다. 2005년 이후에는 세대마다 대피공간을 두도록 해 1992년 이후에 지어진 3층 이상의 아파트에는 경량 칸막이나 대피공간이 있다.

 

박찬호 서장은 “아파트 경량 칸막이를 제대로 사용하면 화재로부터 나와 가족의 생명을 지킬 수 있다”며, “정확환 위치와 사용요령 등을 평소에 알고 계시면 유사 시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서초소방서 관련기사목록
119TalkTalk
[119TalkTalk] 김미경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소방과 맞잡은 손, 더욱 꽉 잡겠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