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추천 여행지] 등산가들의 성지, 울산 영남 알프스

119플러스 | 기사입력 2020/12/21 [10:00]

[추천 여행지] 등산가들의 성지, 울산 영남 알프스

119플러스 | 입력 : 2020/12/21 [10:00]


이번 호에선 한강 이남에서 가장 아름답다고 손꼽히는 산들의 군집이며 등산을 좋아한다면 꼭 가봐야 하는 울산 영남 알프스에 대해 소개해보고자 한다. 영남 알프스는 울산 인근 지역의 1천m 이상인 산 9개를 말한다. 산세가 수려해 유럽의 알프스와 같아 붙여진 명칭으로 사계절 내내 전국 곳곳에서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 명소다.

 

대한민국 대표 억새 군락지 ‘간월지’

영남 알프스를 단 하루만 가야 한다면, 시간이 촉박해서 가장 유명한 곳만 가야 한다면, 영남 알프스의 핵심으로 꼽히는 간월산과 신불산의 능산을 연결하고 있는 간월재에 가야 한다. 간월재로 향하는 길은 보통 세 가지로 나뉘는데 간월산 혹은 신불산에서 넘어오는 방법과 등억온천단지에서 출발하는 방법이 있다.일행 구성원이 어느 정도 등산 경험이 있다면 각 산에서 넘어오는 걸, 등산을 조금 어려워하는 구성원이 있다면 등억온천단지에서 임도를 따라 올라오는 걸 추천한다.

 

 

간월재에 오르면 약 10만 평에 이르는 억새가 양 산의 능선을 따라 덮인 광경을 볼 수 있는데 마치 하얀 바다에 들어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다. 억새는 햇빛에 따라 색이 하얗고 노랗게 변하는데 이른 아침ㆍ낮이나 낮ㆍ해 질 무렵에 방문한다면 다양한 느낌의 억새평원을 감상할 수 있다. 시원한 바람과 아름다운 억새를 바라보며 간월재 휴게소에서 판매하는 컵라면과 달걀, 아이스크림 등의 간식거리를 일행들과 함께 먹는 건 또 하나의 즐거움이다.

 

간월재에서 신불산 정상까진 약 16㎞고 간월산 정상까진 약 800m로 가까우니 양쪽 산의 정상 모두를 다녀오는 걸 추천한다. 억새밭 사이로 설치된 데크를 타고 각 산의 능선을 오르며 바라보는 풍광은 아래에서 바라보는 것과는 다른 아름다움이 있기 때문이다. 연계 산행을 계획 중이라면 간월산을 통해 배내봉으로, 신불산을 통해 영축산으로 갈 수 있다. 신불산과 영축산 사이에도 약 60만 평의 억새 군락지가 형성돼 있으니 시간이 된다면 꼭 방문해보자.

 

 

영남 알프스 최고봉 ‘가지산’ 

가지산은 해발 1241m의 높이를 자랑하는데 영남 알프스를 이루고 있는 9개 산 중 가장 높은 산이다. 가지산은 산세가 약간 험한 편인데 정상 부근으로 갈수록 바위로 이뤄진 능선이 많아 등산 초보들이 가기엔 다소 위험할 수 있다.

 

정상으로 가다 보면 쌀바위라는 큰 바위가 있는데 황금알을 낳는 거위 이야기처럼 쌀이 조금씩 나오는 바위를 쪼개 더는 쌀을 얻지 못하게 됐다는 인간의 욕심과 관련된 일화가 전해져 내려온다. 가지산 정상에 오르면 영남 알프스 최고봉인 만큼 정말 탁 트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정상에는 가지산장이라는 가게가 하나 있다. 라면과 두부김치, 음료수 등 약간의 요깃거리와 간식거리를 판매하고 있으니 영남 알프스 최고봉에서 다른 산들을 바라보며 배를 든든히 채우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 될 거다.

 

 

정보 제공_ 롯데제이티비


<본 내용은 소방 조직의 소통과 발전을 위해 베테랑 소방관 등 분야 전문가들이 함께 2019년 5월 창간한 신개념 소방전문 월간 매거진 ‘119플러스’ 2020년 12월 호에서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추천 여행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인터뷰]
[인터뷰] 조용선 회장 “소방기술사가 소신 갖고 일하는 환경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