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용산소방서, 119다매체 신고서비스 활용 홍보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2/23 [15:00]

용산소방서, 119다매체 신고서비스 활용 홍보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0/12/23 [15:00]

 

[FPN 정현희 기자] = 용산소방서(서장 고숭)는 재난 상황을 문자, 앱, 영상통화 등으로 신고할 수 있는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를 홍보한다고 밝혔다.

 

119다매체 신고서비스는 신고자가 영상통화는 물론 문자와 앱으로도 신고가 가능하다. 외국인이나 청각장애인 등 의사소통이 어렵거나 음성통화가 곤란한 경우에도 긴급 상황을 정확히 전달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앱 신고는 ‘119신고’ 앱을 다운받아 설치한 후 신고서비스를 선택해 전송하면 GPS 위치정보가 119상황실로 전송된다.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하기 때문에 산악사고 등에서 활용도가 높다.

 

문자 신고는 문자 입력 후 119 번호로 전송하면 신고가 접수된다. 사진이나 동영상도 함께 첨부가 가능해 정확한 현장 상황을 전달할 수 있다.

 

채규왕 홍보교육팀장은 “119다매체 신고서비스의 활용 가치가 높은 반면 아직 잘 모르는 시민이 많기 때문에 소방안전교육과 리플릿, SNS 등을 활용한 대시민 밀착 홍보를 지속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용산소방서 관련기사목록
119TalkTalk
[119TalkTalk] 김미경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소방과 맞잡은 손, 더욱 꽉 잡겠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