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2] 섣달그믐에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20/12/24 [11:18]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2] 섣달그믐에

한정찬 시인 | 입력 : 2020/12/24 [11:18]

섣달그믐에


마지막 한 장의 월력을 보다가
한 장의 일력을 어루만져 봅니다


정말 기다림은 보내는 것처럼
아쉬움이 짠하게 남는 여운처럼
알싸한 미련이 오래 머물고 있습니다


바람에 일몰하는 거룩한 함의에
어지러운 시간의 정을 쌓아봅니다


오늘과 별 다를 바 없는
내일도 필시 오는 일이겠지만
너무 감사한 이 섣달그믐에
이해와 수용으로 기다립니다.

 

 

한정찬 시인

광고
[인터뷰]
[인터뷰] 조용선 회장 “소방기술사가 소신 갖고 일하는 환경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