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마포소방서, 서교동 화재… 관계자가 소화기로 초기 진화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5:10]

마포소방서, 서교동 화재… 관계자가 소화기로 초기 진화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1/01/15 [15:10]

 

[FPN 정현희 기자] = 마포소방서(서장 김장군)는 지난 14일 서교동에서 화재가 발생했으나 관계자가 초기에 소화기를 사용해 진화했다고 밝혔다.

 

이번 화재는 서교동의 한 건물 옥상에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관계자는 초기에 불을 발견하고 인근에 비치된 소화기를 사용 초기 진화했다.

 

화재는 도착한 소방대에 의해 안전조치됐고 옥상에 위치한 정자 일부가 소실됐지만 인명피해 없이 마무리됐다.

 


소방서 관계자는 “소화기로 화재 피해를 막은 사례가 빈번하다”며 “시민 여러분은 소화기 사용 방법을 미리 숙지해 활용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마포소방서 관련기사목록
119TalkTalk
[119TalkTalk] 김미경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소방과 맞잡은 손, 더욱 꽉 잡겠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