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4] 이 한 때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21/01/25 [09:54]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34] 이 한 때

한정찬 시인 | 입력 : 2021/01/25 [09:54]

이 한 때


메마른 연밥에서 고요함 고여 있고
고독은 찾아와도 머무를 일도 없네
이 한 때
옛일생각에
마음까지 들뜬다.


지난 날 향기로운 그 느낌 반추하면
그대와 함께 해온 고마운 모든 일이
이 한 때
저녁노을에
어룽대다 빛난다.

 

 

한정찬 시인

광고
[인터뷰]
[인터뷰] 조용선 회장 “소방기술사가 소신 갖고 일하는 환경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