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성북소방서, 불 나면 대피 먼저 홍보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1/27 [11:30]

성북소방서, 불 나면 대피 먼저 홍보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1/01/27 [11:30]

 

[FPN 정현희 기자] = 성북소방서(서장 김윤섭)는 화재 발생 시 인명피해를 줄이기 위해 ‘불 나면 대피 먼저’ 슬로건을 홍보한다고 밝혔다.

 

최근 화재는 가연성 건축 자재의 사용 증가로 다량의 유독가스가 발생하고 급격한 연소 확대에 의해 대피 가능한 시간이 과거보다 짧아져 신속한 대피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소방서는 피난을 우선으로 알리는 ‘불 나면 대피 먼저’ 홍보를 시행하고 있다.
 
화재 발생 시 연기 흡입 방지 위해선 젖은 수건 등으로 코와 입을 막고 낮은 자세로 옥상ㆍ외부 등 화재 피할 수 있는 장소로 대피 후 119에 신고해야 한다.

 

소방서 관계자는 “평소 대피 요령을 숙지하고 화재 시 안전한 장소로 대피하는 게 중요하다”며 “‘불 나면 대피 먼저’ 슬로건을 적극 홍보해 인명피해 저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119TalkTalk
[119TalkTalk] 김미경 전국의용소방대연합회장 “소방과 맞잡은 손, 더욱 꽉 잡겠다”
1/5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