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기화재 80% 이상은 ‘아크’가 원인… 아크차단기 필요성 대두

소방청 건축위원회 심의 표준 가이드라인에 아크차단기 설치 권고
전기안전기기 업계 “누전ㆍ과전류와 다른 아크 인식 전환점 되길”

최누리 기자 | 기사입력 2021/10/28 [09:47]

전기화재 80% 이상은 ‘아크’가 원인… 아크차단기 필요성 대두

소방청 건축위원회 심의 표준 가이드라인에 아크차단기 설치 권고
전기안전기기 업계 “누전ㆍ과전류와 다른 아크 인식 전환점 되길”

최누리 기자 | 입력 : 2021/10/28 [09:47]

▲ 건축위원회(심의) 표준 가이드라인  © 소방방재신문

 

[FPN 최누리 기자] = 소방청이 최근 새롭게 제정한 건축위원회 심의 표준 가이드라인에 아크차단기 설치 권고 내용을 포함하면서 전기화재 예방 기기에 대한 인식의 전환점을 맞을 거란 전망이 나온다.

 

'건축위원회(심의) 표준 가이드라인’은 건축물의 화재ㆍ피난 안전성 향상과 소방ㆍ피난ㆍ방화시설 강화를 위해 소방청이 마련한 것으로 전국 시ㆍ도 소방본부 등에 지난달 30일 하달됐다.

 

가이드라인은 소방 접근성ㆍ소방시설ㆍ피난과 방화시설ㆍ공사장 소방안전관리 등 목적으로 총 4개 분야 38개 항목이다.

 

특히 안전관리 분야 중 전기화재 예방대책으로 아크차단기 설치를 꼽고 있다. 기존 누전차단기와 배선용 차단기는 아크를 감지하는 기능이 없어 전기화재 예방을 위해 아크차단기 설치를 권고한다는 내용이다. 또 물류창고 20A 이하 분기 회로에 아크차단기 설치를 권고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아크차단기는 콘센트나 멀티탭, 가전제품 등의 노후화나 손상으로 발생하는 아크를 감지해 전원을 즉시 단절시켜주는 차단기다. 흔히 쓰이는 배선용 차단기와 누전차단기는 아크를 감지하는 기능이 없다. 누전차단기는 누전ㆍ과전류만을, 배선용 차단기는 과전류만을 감지하고 전원을 차단하는 역할만 한다.

 

지난해 전기재해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전기화재 중 81.6%가 아크로 인해 발생했다. 이 때문에 학계와 분야 전문가들 사이에선 우리나라도 미국이나 유럽 등 선진국처럼 아크차단기 설치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전기안전기기 업계에선 소방청이 최근 마련한 가이드라인이 아크 차단의 중요성을 일깨워 줄 거란 기대가 나온다. 우리나라에선 아직 인식이 부족한 아크차단기가 기존 누전차단기 등과는 확연히 다르다는 사실이 공식화된 셈이기 때문이다.

 

국내 최초로 아크차단기를 개발ㆍ보급한 라웅재 아콘텍 대표는 “과거 나이프 스위치에서 누전차단기로 넘어갔듯 아크차단기는 누전차단기의 차세대 기술”이라며 “가정이나 숙박시설, 기숙사, 빌딩, 고층 건물, 사무실, 공장 등 분전반에 설치된 누전차단기를 아크차단기로 교체하면 전기화재를 획기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천 쿠팡 물류센터 같은 대형 물류창고는 고가의 가연성 제품이 밀집돼 화재 시 대형 피해로 이어지는 만큼 아크차단기를 통한 예방대책이 필수적”이라며 “화재 이후 소방시설을 통한 피해 감소도 중요하지만 전기화재를 원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선 선진국처럼 아크차단기를 적극 활용하는 게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누리 기자 nuri@fpn119.co.kr   

광고
119TalkTalk
[119TalkTalk] “조용하면서도 서서히 체계적인 변화를 만들겠다”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