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66] 연못가 소묘

한정찬 시인 | 기사입력 2022/05/25 [13:01]

[한정찬의 1분 묵상문학 66] 연못가 소묘

한정찬 시인 | 입력 : 2022/05/25 [13:01]

연못가 소묘


농장 가장자리 연못에
하얀 찔레꽃 수다히 피고 지고
연둣빛 연잎이 파릇파릇 돋았다


네 얼굴 한없이 그리워 그리워서
내 가슴이 너무 아파서 저려온다


지난밤 지새워 내내 내린 이슬이
아침햇살에 찰나처럼 반짝이고 있다


밤새 별들이 놀다간 연못에는
개구리 맹꽁이가
그 의미도 모르고 노래하고 있다


농장 연못 가장자리에
하얀 찔레꽃 수다히 피고 지고
연둣빛 연잎이 파릇파릇 돋았다

 

 

한정찬 시인

 

연속기획
[연속기획②] 소방안전관리자 자격시험의 시작과 끝, ‘평가관리과’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