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강화소방서, 직원들의 호흡기 건강을 위한 라돈 실태점검

정현희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6:30]

강화소방서, 직원들의 호흡기 건강을 위한 라돈 실태점검

정현희 기자 | 입력 : 2022/11/28 [16:30]

 

[FPN 정현희 기자] = 강화소방서(서장 이홍주)는 28일부터 내달 2일까지 1주간 강화구조대와 교동지역대, 삼산지역대에 대해 라돈 노출 실태점검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라돈 노출 실태점검은 상반기 실시한 소방서 하부 12개 관서 중 관심필요 등급으로 판정된 3개 관서에 대해 진행했다.

 

라돈은 자연적으로 발생해 공기 중에 떠다니는 1급 발암물질로 국내 폐암 사망자 12.6%가 실내 라돈에 의해 발병된다고 알려졌다. 실내공기질 관리법 권고기준에 따르면 다중이용시설과 신축공동주택 의 경우 148Bq/㎥ 미만이 기준치다.

 

최상욱 보건안전복지팀장은 “현재 지역대의 경우 한 달의 절반을 청사에서 지낸다”며 “화재 현장뿐 아니라 청사에서도 직원들의 호흡기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현희 기자 ha50154a@fpn119.co.kr

REVIEW IS
[REVIEW IS] 수액 가온을 위한 수액 가온기와 발열팩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