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재난 특성에 따라 신속 대응한다”… 행안부, 재난관리본부 대대적 조직개편

안전정책실→ 안전‘예방’정책실로 바꾸고 재난복구지원국ㆍ수습관리과 신설

광고
박준호 기자 | 기사입력 2023/08/18 [18:23]

“재난 특성에 따라 신속 대응한다”… 행안부, 재난관리본부 대대적 조직개편

안전정책실→ 안전‘예방’정책실로 바꾸고 재난복구지원국ㆍ수습관리과 신설

박준호 기자 | 입력 : 2023/08/18 [18:23]

▲ 김성호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이 지난달 29일 경북 문경시에서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행정안전부 제공


[FPN 박준호 기자] = 행정안전부 내 재난안전관리본부가 재난관리 4단계 프로세스에 맞춰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 이하 행안부)는 18일 ‘행정안전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이번 개정안은 실제 재난업무 프로세스인 예방과 대비, 대응, 복구 등에 따른 국가재난관리체계의 효율적 운용과 재난 특성을 고려한 대응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안부는 기존 재난안전관리본부 산하 3실(안전정책실ㆍ재난관리실ㆍ재난협력실)ㆍ1국(비상대비정책국)을 3실(안전예방정책실ㆍ자연재난실ㆍ사회재난실)ㆍ2국(재난복구지원국ㆍ비상대비정책국)으로 재편했다.

 

안전정책실은 안전‘예방’정책실로 명칭을 변경해 재난 예방을 강조했고 재난 형태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자연재난실’과 ‘사회재난실’을 새롭게 편성했다. 또 재난관리실에 있던 재난복구정책관은 별도의 ‘재난복구지원국’으로 독립시키고 수습관리과를 신설해 재난 시 복구ㆍ수습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지방시대 실현을 위한 주요 국정과제와 당면 현안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기 위해 장관과 차관을 보좌하는 차관보 자리(1명)를 신설했다. 차관보 직은 박근혜 정부 출범 직후인 2013년 3월 폐지된 후 10년 만이다.

 

박준호 기자 parkjh@fpn119.co.kr

[인터뷰]
[인터뷰] 김창진 한국소방산업기술원장 “시대가 요구하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
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